소개

 

우리가 사는 세상은 왜 '이 모양'이 되었나

97년 외환위기에 대한 기록을 모으는 작업은 이 단순한 질문에서 출발했습니다. 양극화, 불안정한 노동, 노인빈곤과 청년세대의 전반적인 불안. 지금 한국사회가 겪고 있는 문제들의 근원이 무엇일까. 1997년부터 2001년까지의 IMF관리체제는 이러한 변화의 중요한 기점이었지만, 우리는 이 ‘흑역사’를 제대로 마주한 적이 없었습니다.

역대급 협상의 기록, 다 어디에 있나

투명사회를 위한 정보공개센터는 2017년부터 IMF에 20년이 지난 기록들에 대한 비밀해제를 요청하고, 국가기록원에 찾아가 당시 관료들이 남겨놓은 기록을 수집해 디지털화 했습니다. 기업, 노동계, 연구기관, 언론보도 등 웹 상에 흩어져 있는 자료들을 모았습니다. 외환위기의 기록을 먼저 살펴보았던 연구자 선생님을 찾아가 기초자료들을 기증받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총 5300여건의 자료가 아카이브에 1차로 등록되었습니다.(2019/8/30) 하지만 IMF측의 기록을 비롯해 한국정부가 처음 구제금융을 논의한 한국은행의 보고서, 협상 당시 재정경제원에서 생산한 60철 분량의 공문 등. 많은 주요한 기록들이 보존되지 않거나 비공개되어 일반에 공유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아카이브를 통해 더 많은 기록들이 공유될 수 있도록 비밀해제 요청과 수집 작업은 주기적으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IMF위기’를 더 잘 이해하기 위해

많은 사람들에게 외환위기는 찰나의 시기로 남아있습니다. 한국이 큰 불황을 겪었다가 빠르게 극복한 사건, 국민들이 마음을 합쳐 금모으기 운동을 펼쳤던 순간으로 기억되곤 합니다. 하지만 우리는 외환위기가 왜 발생했는지, 위기를 해결하는 방식은 무엇이었는지, 그 모든 과정이 우리의 삶과 일상을 어떻게 바꾸어 놓았는지 좀 더 깊이 토론할 수 있어야 합니다. 아카이브 내의 다양한 콘텐츠들은 이러한 고민에서 기획되었습니다. 재벌, 금융, 실업, 문화현상 등 외환위기와 관련한 다방면의 논의를 계속해서 소개할 예정입니다. IMF를 직접적으로 겪지 않은 사람들도 아카이브를 통해 다양한 이야기와 시각들을 접할 수 있었으면 합니다.

1997 외환위기 아카이브는 모든 사람들에게 열려있습니다

아카이브에서 수집한 모든 자료의 DB는 메인화면 '목록공유'에서 다운받으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으로 인해 공유되지 않는 기록에 대해 문의가 있으신 경우, 관리자 메일(97imf@opengirok.or.kr)을 통해 문의하실 수 있습니다. 외환위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주실 여러 관계자 및 시민 여러분의 기록과 수기를 메일을 통해 받고 있습니다. 아카이브를 함께 가꿔주실 여러 분들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1997 외환위기 아카이브>를 함께 만든 사람들

투명사회를위한정보공개센터, (주)아카이브랩, 아름다운재단
지주형님, 오형석님, 김공회님, 정환봉님, 이영기님, 이종태님, 신재솔님, 박조은님, 고나경님, 문찬일님, 장승훈님



*이 사업은 아름다운재단의 2018 변화의 시나리오 프로젝트 지원으로 진행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