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결과 : 6건

  • 출처  프레시안

제목| 손광식 - 1997년 비망록 [프레시안 2002]

식별번호|KC-R-05078

생산자|프레시안

출처|프레시안

날짜|2002-00-00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손광식 - 1997년 비망록 [프레시안 2002]
  • 프레시안

제목| "'제2의 IMF', 그들은 두렵지 않다"

설명|극단적 질문을 던져보자. 경제관료들이 과연 '위기설'에 대해 위기감을 갖고 있을까?  3일 3면에 실린 "경제 어렵지만 제2 외환위기는 없다" 기사를 접하면서 든 생각이다.  는 이날 IMF 당시 경제관료들의 말을 빌어 "제2 외환위기는 없다"고 보도했다. 현 '9월 위기설'에 대해 IMF 당시 관료들은 입을 모아 '루머'라고 진단했다. …

식별번호|KC-R-02282

생산자|프레시안

출처|프레시안

날짜|2008-09-03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프레시안

제목| "저는 예방이 가능했다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설명|...오늘 박인규가 주목한 이 사람은 임창열 전 경제부총리입니다. 임창열 전 부총리는 1944년 경기도 고양 출생으로 66년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했고 99년 명지대에서 경영학 박사학위를 받았습니다. 1970년 제7회 행정고시에 합격해 재무부 이재국장을 비롯해.. IMF이사와 조달 청장 통상산업부 장관을 거쳐 부총리 겸 재정경제원 장관으로 일했으며 1997년 외환위기 당시 경제부총리로서 3차례에 걸친 IMF와의 협상을 이끌었습니다. 외환위기…

식별번호|KC-R-02281

생산자|프레시안

출처|프레시안

날짜|2007-11-21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프레시안

제목| 〈IMF는 어떻게‘대중경제’의 꿈을 훼손시켰나 : 신자유주의 파고 넘지 못한‘보편적 복지’

설명|김대중 전 대통령은 석달 전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해 "민주정권 10년을 같이 했던 사람으로서 내 몸의 반이 무너진 것 같은 심정"이라고 애도했다. 정치적인 측면에서 노무현 정권의 가장 큰 실패가 재집권에 실패한 것이라면, 김대중 정권의 가장 중요한 업적은 정권재창출에 성공해 '민주정권 10년'을 만든 것이라고 할 수 있다. …

식별번호|KC-R-02193

생산자|프레시안

출처|프레시안

날짜|2009-08-19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프레시안

제목| ‘김기환 포럼’이 대한민국을 개조하고 있다 : 홍기빈,‘참여사회연구소’심포지엄에서 문제제기

설명|"산하 기관장을 독식해 '모피아'로 불리는 경제관료와 '법조계 삼성' 김앤장, 그 핵심에 놓여있는 '이헌재 사단'. 우리 사회의 극소수 경제관료들이 이른바 '회전문'을 통해 민간과 정부를 자유롭게 넘나들며 대한민국을 주무르고 있는 것은 비단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이들보다 더 큰 '실세'가 있으니, 바로 '서울파이낸셜포럼(SFF)'이다. …

식별번호|KC-R-02192

생산자|프레시안

출처|프레시안

날짜|2007-10-20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프레시안

제목| “금융입국만이 한국 살 길”: 인터뷰—‘동북아 금융허브’구상 원조 김기환 회장

설명|...이에 프레시안은 23일 오후 김기환 서울파이낸셜포럼 회장을 급히 만나 '동북아 금융허브' 구상에 대한 보다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서울파이낸셜포럼은 상공부 차관, 남북경제회담 수석대표 등을 역임한 김기환 회장을 비롯해 한국을 대표하는 뱅커로 꼽히는 김정태 국민은행장, 정운찬 서울대총장, OECD대사를 역임한 양수길 태평양경제협력위원회 의장, 도미닉 바튼 한국매킨지 대표 등으로 구성된 국내외 최고의 금융전문가 집단이다. …

식별번호|KC-R-02191

생산자|프레시안

출처|프레시안

날짜|2003-01-24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프레시안
 검색결과 : 6건

제목| 손광식 - 1997년 비망록 [프레시안 2002]

식별번호|KC-R-05078

생산자|프레시안

출처|프레시안

날짜|2002-00-00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손광식 - 1997년 비망록 [프레시안 2002]
  • 프레시안

제목| "'제2의 IMF', 그들은 두렵지 않다"

설명|극단적 질문을 던져보자. 경제관료들이 과연 '위기설'에 대해 위기감을 갖고 있을까?  3일 3면에 실린 "경제 어렵지만 제2 외환위기는 없다" 기사를 접하면서 든 생각이다.  는 이날 IMF 당시 경제관료들의 말을 빌어 "제2 외환위기는 없다"고 보도했다. 현 '9월 위기설'에 대해 IMF 당시 관료들은 입을 모아 '루머'라고 진단했다. …

식별번호|KC-R-02282

생산자|프레시안

출처|프레시안

날짜|2008-09-03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프레시안

제목| "저는 예방이 가능했다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설명|...오늘 박인규가 주목한 이 사람은 임창열 전 경제부총리입니다. 임창열 전 부총리는 1944년 경기도 고양 출생으로 66년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했고 99년 명지대에서 경영학 박사학위를 받았습니다. 1970년 제7회 행정고시에 합격해 재무부 이재국장을 비롯해.. IMF이사와 조달 청장 통상산업부 장관을 거쳐 부총리 겸 재정경제원 장관으로 일했으며 1997년 외환위기 당시 경제부총리로서 3차례에 걸친 IMF와의 협상을 이끌었습니다. 외환위기…

식별번호|KC-R-02281

생산자|프레시안

출처|프레시안

날짜|2007-11-21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프레시안

제목| 〈IMF는 어떻게‘대중경제’의 꿈을 훼손시켰나 : 신자유주의 파고 넘지 못한‘보편적 복지’

설명|김대중 전 대통령은 석달 전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해 "민주정권 10년을 같이 했던 사람으로서 내 몸의 반이 무너진 것 같은 심정"이라고 애도했다. 정치적인 측면에서 노무현 정권의 가장 큰 실패가 재집권에 실패한 것이라면, 김대중 정권의 가장 중요한 업적은 정권재창출에 성공해 '민주정권 10년'을 만든 것이라고 할 수 있다. …

식별번호|KC-R-02193

생산자|프레시안

출처|프레시안

날짜|2009-08-19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프레시안

제목| ‘김기환 포럼’이 대한민국을 개조하고 있다 : 홍기빈,‘참여사회연구소’심포지엄에서 문제제기

설명|"산하 기관장을 독식해 '모피아'로 불리는 경제관료와 '법조계 삼성' 김앤장, 그 핵심에 놓여있는 '이헌재 사단'. 우리 사회의 극소수 경제관료들이 이른바 '회전문'을 통해 민간과 정부를 자유롭게 넘나들며 대한민국을 주무르고 있는 것은 비단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이들보다 더 큰 '실세'가 있으니, 바로 '서울파이낸셜포럼(SFF)'이다. …

식별번호|KC-R-02192

생산자|프레시안

출처|프레시안

날짜|2007-10-20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프레시안

제목| “금융입국만이 한국 살 길”: 인터뷰—‘동북아 금융허브’구상 원조 김기환 회장

설명|...이에 프레시안은 23일 오후 김기환 서울파이낸셜포럼 회장을 급히 만나 '동북아 금융허브' 구상에 대한 보다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서울파이낸셜포럼은 상공부 차관, 남북경제회담 수석대표 등을 역임한 김기환 회장을 비롯해 한국을 대표하는 뱅커로 꼽히는 김정태 국민은행장, 정운찬 서울대총장, OECD대사를 역임한 양수길 태평양경제협력위원회 의장, 도미닉 바튼 한국매킨지 대표 등으로 구성된 국내외 최고의 금융전문가 집단이다. …

식별번호|KC-R-02191

생산자|프레시안

출처|프레시안

날짜|2003-01-24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프레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