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결과 : 90건

  • 출처  한국경제

제목| 외환위기 비화 (한국경제신문 연재)

식별번호|KC-R-05079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1998-00-00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실록 '외환대란'

식별번호|KC-R-04041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1998-02-20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실록 '외환대란'

식별번호|KC-R-04040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1998-02-19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실록 '외환대란'

식별번호|KC-R-04039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1998-02-18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실록 '외환대란'

식별번호|KC-R-04038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1998-02-17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실록 '외환대란'

식별번호|KC-R-04037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1998-02-14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실록 '외환대란'

식별번호|KC-R-04036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1998-02-12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실록 '외환대란'

식별번호|KC-R-04035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1998-02-11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실록 '외환대란'

식별번호|KC-R-04034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1998-02-10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실록 '외환대란'

식별번호|KC-R-04033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1998-02-23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실록 '외환대란'

식별번호|KC-R-04032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1998-02-09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삼성경제연구소 - 인터넷이 산업지도를 바꾼다

식별번호|KC-R-04347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1999-05-13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한국경제신문 - 대우패망비사 (2001)

식별번호|KC-R-04864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2001-07-01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특별좌담회] '대우를 어떻게 볼 것인가' .. "비극 되풀이 말아야"

설명|한국경제신문은 대우패망비사 시리즈를 일단락하면서 지난달 30일 편집국 회의실에 전문가들을 초청, 좌담회를 가졌다.    '대우를 어떻게 볼 것인가'를 놓고 참석자들은 열띤 토론을 벌였다.    정규재 경제부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좌담회에는 김우중 대우 전 회장의 세계경영을 보좌했던 권영철 전 대우 세계경영추진단 전무를 비롯해 정갑영 연세대 교수, 주우진 서울대 교수, 성소미 한국개발연구원(KDI) 기업정책팀장이 참석했다.

식별번호|KC-R-02279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2003-10-31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대우패망 '秘史'] (26.끝) '대우패망 비사 1부를 끝마치며...'

설명|김우중 회장님께  보내주신 편지 잘 받았습니다.  편지였지만 허락해주신 대로 지난달 24일자 한경에 전문(全文)을 공개했습니다.  독자들의 적지않은 반향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반응은 크게 두가지입니다.  지금에 와서 무슨 낯으로 '죄인 김우중'이 공개적으로 편지를 썼느냐는 것이 하나라면 다른 하나는 김 회장에 대한 연민과 동정이었다고 할 것입니다.

식별번호|KC-R-02278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2003-10-31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대우패망 '秘史'] (26.끝) '인간 김우중'..변경(邊境)의 정복자

설명|대우패망비사가 종착역에 왔다.    이제 김우중 회장을 만나는 시간이다.    그는 과연 어떤 사람인가.    '준(準)사기꾼'이었던가, 아니면 시대를 정면돌파해 나간 모험가였던가.

식별번호|KC-R-02277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2003-10-31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대우패망 '秘史'] (25) '골수 대우맨' 백기승씨

설명|대우 구조조정본부에서 홍보이사를 지냈던 백기승씨(45.현 코콤PR 부사장)는 자타가 공인하는 골수 대우맨이다.    대우가 망한 이후에도 스스로는 대우를 버리지 않고 있다.    백 사장은 지금도 김우중 회장의 경영철학과 대우 방식이 옳았다고 말한다.    분식회계 등 탈법행위는 자금줄이 막힌 상황에서 불가피했다고 설명한다.

식별번호|KC-R-02276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2003-10-29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대우패망 '秘史'] (25) '대우사람들 그 이후...'

설명|대우 맨들에겐 그룹패망이 또 다른 시련의 시작이었다.    꿈은 산산조각났고 희망은 사라져 갔다.    가치관의 혼란이 앞서 찾아왔고 뒤이어 냉혹한 현실이 다가왔다.    불패신화의 주인공 김우중 회장은 훌쩍 떠나버렸다.

식별번호|KC-R-02275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2003-10-29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대우패망 '秘史'] (24) '98년 9월 10일 사장단 회의'

설명|사장단 회의 단골 메뉴는 자동차 판촉 문제였다.    할당을 채우지 못하면 호된 질책이 내려졌다.    변명은 회장을 더욱 진노하게 했다.    그래서 지키지 못할 약속을 다시 하고 더 큰 꾸지람을 듣는 악순환이 반복됐다.

식별번호|KC-R-02274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2003-10-24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대우패망 '秘史'] (24) '대우 사장단 회의 풍경'

설명|오늘 대우그룹 사장단 회의 장면을 보여드린다.    거창하게 말하자면 대우그룹의 기업지배구조가 오늘의 주제다.    대우그룹 전.현직 임원들을 만나보면 하나같이 김우중 회장의 경영스타일에 적지않은 문제가 있었다고 지적하는 바로 그 것.

식별번호|KC-R-02273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2003-10-24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김우중씨 "곧 귀국 하겠다"...한경에 심경토로 편지

설명|김우중 전 대우회장이 서울로 돌아온다.    빠르면 연내 귀국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회장의 최측근 인사는 23일 "김 회장의 편지"를 한경 "대우패망비사 취재팀"에 전달하면서 "대우 전.현직 임원들의 2심 공판이 마무리되는대로 해외생활을 청산하고 귀국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식별번호|KC-R-02272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2003-10-23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대우패망 '秘史'] (23) 'BFC 어떤 곳인가'

설명|BFC가 세간에서 생각하듯 그렇게 비밀스런 조직은 아니다.    취재팀이 시리즈 이번 회의 제목을 '비밀의 BFC'로 붙인 것은 BFC가 알카에다 같은 비밀스런 결사조직이어서가 아니라 그 활동이 오랫동안 베일에 가려져 있었기 때문이다.    물론 대우는 BFC의 존재뿐만 아니라 그 역할을 극도의 보안사항으로 분류해 왔다.

식별번호|KC-R-02271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2003-10-22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대우패망 '秘史'] (23) '비밀의 BFC (下)' .. '블랙홀'

설명|BFC는 대우 그룹 자체였다.    '역외 은행'이었고 자금 통제의 중심점이었다.    난마처럼 얽힌 수만건 거래관계를 조율해간 김우중 회장의 빼곡한 노트이기도 했다.    대우가 그토록 오랫동안 BFC의 실체를 비밀에 부쳤고 또 그래야만 했던 이유는 법률의 경계를 넘나들고 국경을 우회해 다녀야 했던 탈법적 거래들 때문이었다.

식별번호|KC-R-02270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2003-10-22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대우패망 '秘史'] (22) (인터뷰) 이성희 <금융감독원 국장>

설명|BFC의 첫 손님이었던 이성희 금융감독원 국장.    대우그룹 분식회계 조사.감리 특별반장을 맡았던 그는 조사반원을 이끌고 직접 BFC로 날아갔다.    그는 "BFC의 모든 자료를 확보해 검찰에 제공한 것이 나름대로 성과였다"고 말했다.

식별번호|KC-R-02269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2003-10-03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대우패망 '秘史'] (22) '비밀의 BFC (上)' .. 자금 블랙홀

설명|세계경영'을 추구했던 만큼 대우그룹을 지탱했던 숫자의 세계 역시 세계적 네트워크를 필요로 했다.    이 네트워크의 중심점에 다가서지 않고는 대우 세계경영의 본질을 알 수 없다.    지구촌에 산재한 수백개 공장과 현지법인들을 하나로 묶는 자금의 연결고리, 회계처리의 패스워드는 과연 무엇인가.

식별번호|KC-R-02268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2003-10-03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대우패망 '秘史'] (21) '분식, 어떻게 밝혀졌나'

설명|대우 계열사의 분식회계를 벗겨낸 당국의 작업은 세가지 단계를 거쳤다.    첫째가 1999년 8월 대우의 워크아웃이 결정되면서 그 다음달부터 삼일회계법인이 실시했던 실사결과다.    이 때부터 대우 계열사간 자금거래에 공식적인(?) 의혹이 제기됐다.    계열사간 채권.채무액이 일치하지 않았다

식별번호|KC-R-02267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2001-09-26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대우패망 '秘史'] (21) '분식 또 분식 (下)'

설명|...오늘의 이야기는 대우분식의 지극히 작은 단면들에 대해서다.    몇가지 분식사례들을 놓고 아직은 날이 서있는 육성 증언들을 들어보자    ● 허수를 눈치채다  "1995년과 96년 2년에 걸쳐 일본 금융기관들이 대우 계열사에 빌려준 돈을 모두 회수해 갔다. 그래서 대우가 종말을 고했을 때 수많은 해외채권단 중에 유독 일본계 금융기관이 없었던 거다"(전 산동회계법인 K회계사)…

식별번호|KC-R-02266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2001-09-26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대우패망 '秘史'] (20) '인터뷰 뒷 이야기'

설명|김우일 상무의 증언을 자세히 다룬 데는 '원죄' 많은 대우 사람에게도 말할 기회를 충분히 줘야 한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지난 7월18일 대우패망비사 연재를 시작하면서 특별취재팀이 느낀 가장 큰 어려움은 대우쪽 인사들의 무거운 침묵이었다.

식별번호|KC-R-02265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2001-09-24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대우패망 '秘史'] (20) '분식 또 분식 (上)' .. 전격 인터뷰

설명|오늘의 풍경은 대우그룹 내부의 허둥대던 모습 한 장면이다.    30조원의 분식을 들고 이리저리 뛰어다닌 다급한 최후의 나날들이 지나갔다.    모두가 당황해 하고 놀라워 했던 숫자가 튀어나온 다음이었다.

식별번호|KC-R-02264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2001-09-24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대우패망 '秘史'] (19) (인터뷰) 김정득 <회계사>

설명|양심선언을 주도했던 김정득(37) 회계사.    그는 몇차례나 인터뷰 요청을 거절했다.    김 회계사는 그러나 "당시에 양심선언을 했더라면 3년뒤 대우패망으로 인한 국가적 손실은 크게 줄었을 것"이라며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식별번호|KC-R-02263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2001-09-19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검색결과 : 90건

제목| 외환위기 비화 (한국경제신문 연재)

식별번호|KC-R-05079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1998-00-00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실록 '외환대란'

식별번호|KC-R-04041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1998-02-20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실록 '외환대란'

식별번호|KC-R-04040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1998-02-19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실록 '외환대란'

식별번호|KC-R-04039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1998-02-18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실록 '외환대란'

식별번호|KC-R-04038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1998-02-17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실록 '외환대란'

식별번호|KC-R-04037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1998-02-14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실록 '외환대란'

식별번호|KC-R-04036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1998-02-12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실록 '외환대란'

식별번호|KC-R-04035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1998-02-11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실록 '외환대란'

식별번호|KC-R-04034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1998-02-10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실록 '외환대란'

식별번호|KC-R-04033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1998-02-23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실록 '외환대란'

식별번호|KC-R-04032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1998-02-09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삼성경제연구소 - 인터넷이 산업지도를 바꾼다

식별번호|KC-R-04347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1999-05-13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한국경제신문 - 대우패망비사 (2001)

식별번호|KC-R-04864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2001-07-01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특별좌담회] '대우를 어떻게 볼 것인가' .. "비극 되풀이 말아야"

설명|한국경제신문은 대우패망비사 시리즈를 일단락하면서 지난달 30일 편집국 회의실에 전문가들을 초청, 좌담회를 가졌다.    '대우를 어떻게 볼 것인가'를 놓고 참석자들은 열띤 토론을 벌였다.    정규재 경제부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좌담회에는 김우중 대우 전 회장의 세계경영을 보좌했던 권영철 전 대우 세계경영추진단 전무를 비롯해 정갑영 연세대 교수, 주우진 서울대 교수, 성소미 한국개발연구원(KDI) 기업정책팀장이 참석했다.

식별번호|KC-R-02279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2003-10-31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대우패망 '秘史'] (26.끝) '대우패망 비사 1부를 끝마치며...'

설명|김우중 회장님께  보내주신 편지 잘 받았습니다.  편지였지만 허락해주신 대로 지난달 24일자 한경에 전문(全文)을 공개했습니다.  독자들의 적지않은 반향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반응은 크게 두가지입니다.  지금에 와서 무슨 낯으로 '죄인 김우중'이 공개적으로 편지를 썼느냐는 것이 하나라면 다른 하나는 김 회장에 대한 연민과 동정이었다고 할 것입니다.

식별번호|KC-R-02278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2003-10-31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대우패망 '秘史'] (26.끝) '인간 김우중'..변경(邊境)의 정복자

설명|대우패망비사가 종착역에 왔다.    이제 김우중 회장을 만나는 시간이다.    그는 과연 어떤 사람인가.    '준(準)사기꾼'이었던가, 아니면 시대를 정면돌파해 나간 모험가였던가.

식별번호|KC-R-02277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2003-10-31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대우패망 '秘史'] (25) '골수 대우맨' 백기승씨

설명|대우 구조조정본부에서 홍보이사를 지냈던 백기승씨(45.현 코콤PR 부사장)는 자타가 공인하는 골수 대우맨이다.    대우가 망한 이후에도 스스로는 대우를 버리지 않고 있다.    백 사장은 지금도 김우중 회장의 경영철학과 대우 방식이 옳았다고 말한다.    분식회계 등 탈법행위는 자금줄이 막힌 상황에서 불가피했다고 설명한다.

식별번호|KC-R-02276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2003-10-29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대우패망 '秘史'] (25) '대우사람들 그 이후...'

설명|대우 맨들에겐 그룹패망이 또 다른 시련의 시작이었다.    꿈은 산산조각났고 희망은 사라져 갔다.    가치관의 혼란이 앞서 찾아왔고 뒤이어 냉혹한 현실이 다가왔다.    불패신화의 주인공 김우중 회장은 훌쩍 떠나버렸다.

식별번호|KC-R-02275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2003-10-29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대우패망 '秘史'] (24) '98년 9월 10일 사장단 회의'

설명|사장단 회의 단골 메뉴는 자동차 판촉 문제였다.    할당을 채우지 못하면 호된 질책이 내려졌다.    변명은 회장을 더욱 진노하게 했다.    그래서 지키지 못할 약속을 다시 하고 더 큰 꾸지람을 듣는 악순환이 반복됐다.

식별번호|KC-R-02274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2003-10-24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대우패망 '秘史'] (24) '대우 사장단 회의 풍경'

설명|오늘 대우그룹 사장단 회의 장면을 보여드린다.    거창하게 말하자면 대우그룹의 기업지배구조가 오늘의 주제다.    대우그룹 전.현직 임원들을 만나보면 하나같이 김우중 회장의 경영스타일에 적지않은 문제가 있었다고 지적하는 바로 그 것.

식별번호|KC-R-02273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2003-10-24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김우중씨 "곧 귀국 하겠다"...한경에 심경토로 편지

설명|김우중 전 대우회장이 서울로 돌아온다.    빠르면 연내 귀국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회장의 최측근 인사는 23일 "김 회장의 편지"를 한경 "대우패망비사 취재팀"에 전달하면서 "대우 전.현직 임원들의 2심 공판이 마무리되는대로 해외생활을 청산하고 귀국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식별번호|KC-R-02272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2003-10-23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대우패망 '秘史'] (23) 'BFC 어떤 곳인가'

설명|BFC가 세간에서 생각하듯 그렇게 비밀스런 조직은 아니다.    취재팀이 시리즈 이번 회의 제목을 '비밀의 BFC'로 붙인 것은 BFC가 알카에다 같은 비밀스런 결사조직이어서가 아니라 그 활동이 오랫동안 베일에 가려져 있었기 때문이다.    물론 대우는 BFC의 존재뿐만 아니라 그 역할을 극도의 보안사항으로 분류해 왔다.

식별번호|KC-R-02271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2003-10-22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대우패망 '秘史'] (23) '비밀의 BFC (下)' .. '블랙홀'

설명|BFC는 대우 그룹 자체였다.    '역외 은행'이었고 자금 통제의 중심점이었다.    난마처럼 얽힌 수만건 거래관계를 조율해간 김우중 회장의 빼곡한 노트이기도 했다.    대우가 그토록 오랫동안 BFC의 실체를 비밀에 부쳤고 또 그래야만 했던 이유는 법률의 경계를 넘나들고 국경을 우회해 다녀야 했던 탈법적 거래들 때문이었다.

식별번호|KC-R-02270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2003-10-22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대우패망 '秘史'] (22) (인터뷰) 이성희 <금융감독원 국장>

설명|BFC의 첫 손님이었던 이성희 금융감독원 국장.    대우그룹 분식회계 조사.감리 특별반장을 맡았던 그는 조사반원을 이끌고 직접 BFC로 날아갔다.    그는 "BFC의 모든 자료를 확보해 검찰에 제공한 것이 나름대로 성과였다"고 말했다.

식별번호|KC-R-02269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2003-10-03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대우패망 '秘史'] (22) '비밀의 BFC (上)' .. 자금 블랙홀

설명|세계경영'을 추구했던 만큼 대우그룹을 지탱했던 숫자의 세계 역시 세계적 네트워크를 필요로 했다.    이 네트워크의 중심점에 다가서지 않고는 대우 세계경영의 본질을 알 수 없다.    지구촌에 산재한 수백개 공장과 현지법인들을 하나로 묶는 자금의 연결고리, 회계처리의 패스워드는 과연 무엇인가.

식별번호|KC-R-02268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2003-10-03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대우패망 '秘史'] (21) '분식, 어떻게 밝혀졌나'

설명|대우 계열사의 분식회계를 벗겨낸 당국의 작업은 세가지 단계를 거쳤다.    첫째가 1999년 8월 대우의 워크아웃이 결정되면서 그 다음달부터 삼일회계법인이 실시했던 실사결과다.    이 때부터 대우 계열사간 자금거래에 공식적인(?) 의혹이 제기됐다.    계열사간 채권.채무액이 일치하지 않았다

식별번호|KC-R-02267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2001-09-26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대우패망 '秘史'] (21) '분식 또 분식 (下)'

설명|...오늘의 이야기는 대우분식의 지극히 작은 단면들에 대해서다.    몇가지 분식사례들을 놓고 아직은 날이 서있는 육성 증언들을 들어보자    ● 허수를 눈치채다  "1995년과 96년 2년에 걸쳐 일본 금융기관들이 대우 계열사에 빌려준 돈을 모두 회수해 갔다. 그래서 대우가 종말을 고했을 때 수많은 해외채권단 중에 유독 일본계 금융기관이 없었던 거다"(전 산동회계법인 K회계사)…

식별번호|KC-R-02266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2001-09-26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대우패망 '秘史'] (20) '인터뷰 뒷 이야기'

설명|김우일 상무의 증언을 자세히 다룬 데는 '원죄' 많은 대우 사람에게도 말할 기회를 충분히 줘야 한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지난 7월18일 대우패망비사 연재를 시작하면서 특별취재팀이 느낀 가장 큰 어려움은 대우쪽 인사들의 무거운 침묵이었다.

식별번호|KC-R-02265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2001-09-24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대우패망 '秘史'] (20) '분식 또 분식 (上)' .. 전격 인터뷰

설명|오늘의 풍경은 대우그룹 내부의 허둥대던 모습 한 장면이다.    30조원의 분식을 들고 이리저리 뛰어다닌 다급한 최후의 나날들이 지나갔다.    모두가 당황해 하고 놀라워 했던 숫자가 튀어나온 다음이었다.

식별번호|KC-R-02264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2001-09-24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

제목| [대우패망 '秘史'] (19) (인터뷰) 김정득 <회계사>

설명|양심선언을 주도했던 김정득(37) 회계사.    그는 몇차례나 인터뷰 요청을 거절했다.    김 회계사는 그러나 "당시에 양심선언을 했더라면 3년뒤 대우패망으로 인한 국가적 손실은 크게 줄었을 것"이라며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식별번호|KC-R-02263

생산자|한국경제

출처|한국경제

날짜|2001-09-19

기록유형|신문

기록형태|기사

  • 한국경제